소식

Home > 소식

소식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신간 안내] 강남 부자들의 절세 비법 엿본다

  • 절세TV (taxtv)
  • 2021-01-05 11:02:00
  • 121.138.58.11
e대한경제신문, ‘2021 세금 읽어주는 부자’ 발간
 
 

 

서울 강남 부자들의 부동산 절세 비법을 한눈에 엿볼 수 있는 신간이 나왔다.

<e대한경제>는 21일 절세TV CFP센터(센터장 윤나겸)와 ‘2021 세금 읽어주는 부자(富者)’를 발간했다.

대한민국 상위 1% 중 1%로 꼽히는 서울 강남 부자들의 자산관리 전문세무사로 12년째 활약해온 윤나겸 세무사가 3000여건의 상담사례 중 70여건을 엄선해 한 권으로 꾸몄다.

프롤로그인 ‘세금 읽어주는 부자’를 시작으로 연도별 부동산 세제 분석, 2021년 절세전략 전망에 이어 △세금 폭탄을 몰고올 ‘양도세’ △부의 이전 필수코스인 ‘증여세’ △한국 부자의 부의 원천인 ‘상속 및 상속세’ 등 3가지 세금 항목별 상담사례를 케이스 스터디 형태로 풀어냈다. 아버지가 증여하고, 할아버지가 다시 증여하는 기법을 포함해 교환 형태 및 대물변제를 통한 양도, 일부 증여를 통한 꼬마빌딩 절세법 등이 그 단면이다.

에필로그인 ‘내가 만난 부자들이 말하는 진정한 절세’ 파트에선 강남 부자들의 자산에 대한 가치관과 절세 노하우를 촌철살인형으로 짚어냈다. 연간 부동산 세금만 웬만한 직장인의 연봉을 능가하는 부자들의 일상은 의외로 평범하다. 현 정부 들어 무려 24차례의 부동산대책 아래 고민이 깊지만 여전히 부동산을 처분하려는 이가 거의 없는 것도 특징적이다.

자산을 바라보는 시각이 일반인과 다르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윤나겸 세무사는 ‘부동산세금 폭탄시대’를 살아가는 강남 부자들의 절세 전략을 ‘선 세금설계, 후 자산운영관리를 통한 세후수익 극대화’라는 한마디로 표현했다.

윤 세무사는 “그들은 세금을 내지 않으려고 애를 쓰기보다 세금 이상의 이익을 창출할 복합적 자산 운영관리 전략에 몰두하며, 그 핵심은 빈틈없는 세금 설계”라며 “철저히 세후수익을 따져 절세전략을 운용하는 모습이 두드러졌다”고 전했다.

시청률 20%를 돌파한 SBS의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세무 관련 자문에 더해 한경TV 등 부동산 프로그램의 절세호스트로도 활약 중인 윤 세무사는 이번 신간에서 세금 설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한다.

그는 “부동산 상속ㆍ증여는 최소 10년 이상 계획을 세워 대응하되, 매년 바뀌는 세법에 대한 복수 전문가의 자문을 빌려야 한다”며 “세금 걱정은 부자가 된 후에 하는 게 아니라 세금을 꿰뚫어야 부자가 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국진기자 jinny@

〈ⓒ e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