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자녀 세금 부담 줄이려면 상속보다 ‘사전증여’

  • 절세TV (taxtv)
  • 2020-07-09 09:54:00
  • 121.138.58.11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줄 때 세금부담을 줄여주고 싶다면 상속 이전에 ‘사전증여’를 통해 절세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상속이나 증여 모두 재산을 받는 자녀가 세금을 부담해야 한다. 상속과 증여는 다르다. 상속은 사망을 원인으로 피상속인(故人)의 재산이 상속인에게 이전되는 것이고, 증여는 증여자가 수증자에게 증여계약을 통해 재산을 이전하는 것이다.

상속은 사망으로 인해 상속이 개시되어야 상속재산에 대해 세금을 신고∙납부하는 등의 절차가 진행되기 때문에 절세할 방법이 한정적이다. 반면, 증여는 증여자와 수증자 사이에 계약을 통해 재산을 이전하기 때문에 얼마든지 전략적으로 조율할 수 있다.
 


사전증여 계획을 세울 때 가장 먼저 체크해야 할 것은 증여재산 공제제도다. 세법에서는 10년간 증여한 금액을 합산하여 배우자 간에는 6억원, 성인자녀는 5천만원, 미성년자녀는 2천만원, 기타 친족에게는 1천만원까지 증여세를 과세하지 않는다. 이 부분은 기본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사전증여는 하루라도 빨리 시작해야 이득이다. 상속이 개시되면 상속시점으로부터 과거 10년간 자녀들이 부모에게서 증여받은 재산은 상속세 과세대상에 포함된다. 그러나 상속시점보다 10년 이상 더 앞선 시기에 증여한 재산은 상속세 과세대상으로 합산되지 않는다. 때문에 증여시점은 이르면 이를수록 좋다.

사전증여를 할 때는 추후 상승가치 높은 자산부터 하는 것이 유리하다. 증여세는 증여시점의 가치를 기준으로 과세되기 때문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가격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는 재산을 먼저 증가한다면 적은 증여세로 많은 자산을 물려받을 수 있으므로 절세효과가 크다.

끝으로 한 명에게 증여하는 것보다 여러 명에게 나누어 증여하면 증여세를 줄일 수 있다. 증여는 받는 사람 기준으로 과세되는 세금이기 때문에 각자 수증인별로 증여재산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분산 증여하는 만큼 과세표준이 낮아져 소수의 상속인이 증여를 몰아서 받는 것보다 절세 효과가 크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