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양도세 필요경비 챙기면 세금 줄일 수 있다

  • 절세TV (taxtv)
  • 2020-07-09 09:54:00
  • 121.138.58.11
양도소득세는 양도소득세 과세대상인 자산을 양도하면서 양도가액과 취득가액의 차익 즉, 양도차익이 발생할 경우 과세되는 세금이다.

양도차익이 많으면 당연히 납부할 세액도 늘어난다. 그런데 양도소득세 필요경비로 인정되는 항목을 최대한 챙기면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떤 항목이 필요경비로 인정될까. 우선 양도에 따른 부대비용은 필요경비로 공제된다.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에 따르면 ▲증권거래세법에 따라 납부한 증권거래세 ▲양도소득세 신고서 작성비용 및 계약서 작성비용 ▲공증비용, 인지대, 소개비 ▲국민주택채권 매각 차손 ▲매매계약에 따른 인도의무를 이행하기 위하여 양도자가 지출하는 명도비용 ▲위탁매매수수료 ▲농어촌특별세 등은 공제된다.

이를 비용으로 인정받으려면 세금계산서, 계산서, 신용카드매출전표, 현금영수증 등의 적격증빙을 수취ㆍ보관해야 한다. 또 실제 지출사실이 계좌이체 등의 금융거래 증명서류에 의해 확인되어야 한다.

임차인에 대한 명도비용은 어떨까. 지금까지는 명도비용이 양도와 직접 관련되지 않으므로 양도비용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견해가 있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는 명도비용도 필요경비로 인정받을 수 있다.

비즈앤택스는 “‘18.2.13. 이후 양도분부터는 매매계약에 따른 인도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양도자가 지출하는 명도비용은 필요경비로 공제되도록 시행령이 개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서에 명도하기로 하는 약정이 있다면 계약상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것이므로 양도의 필요경비로 인정한다”고 전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