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같은 5천만원 벌었는데…’, 주식양도세만 ‘0원’

  • 절세TV (taxtv)
  • 2020-07-24 17:49:00
  • 121.138.58.11
근로소득세 162만원, 이자소득세 700만원, 부동산임대소득세 300만원
5천만원 소득자 실효세율…주식양도0%, 근로3%, 부동산임대6%, 이자14%
 
 
정부가 추진중인 상장주식 양도소득세 기본공제 인상안에 대해 근로소득은 물론 자본소득인 이자소득과 부동산임대소득과 비교해도 조세불공평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세법개정안에 따르면 상장주식 양도소득이 5천만원일 경우 양도소득세는 ‘0원’인 반면, 동일한 5천만원 소득자의 근로소득세는 162만원, 이자소득세는 700만원, 부동산 임대소득세는 300만원이라는 것.

한국납세자연맹은 24일 “실효세율(세액/소득)로 계산하면 근로소득은 6%, 이자소득 14%, 부동산임대소득은 6%인 반면 주식양도소득은 ‘0’%”라며 이같이 밝혔다.
 
< 표: 한국납세자연맹 >


연맹은 상장주식 양도소득세 기본공제 5천만원의 실효세율 비교를 위해 근로소득세는 국세통계상 평균액을 대입해 계산했다. 또 이자소득은 기본공제 150만원만을 적용했으며, 부동산임대소득은 무기장 단순경비율사업자로 가정해 소득세를 계산했다.

또 5천만원 초과 분류과세되는 주식양도소득에 대해서는 지방소득세 포함 22%의 세율이 적용된다. 반면,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이 최고세율에 해당되는 납세자는 이자소득, 배당소득, 부동산 임대소득이 2천만원을 초과할 경우 종합소득에 합산되어 지방소득세를 포함한 세율이 46.2%에 이른다. 세제개편안이 통과되어 과세표준 10억원 초과 구간이 신설되면 세율은 49.5%로 상승한다.

납세자연맹은 “세금 신뢰를 형성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소득은 동일하게 과세해야 한다’는 수평적 공평”이라며, “동일한 자본소득 5천만원에 대해 이자소득은 700만원, 부동산은 300만원, 주식양도소득은 0원이라면 세금에 대한 신뢰가 사라져 국민이 세금을 내기 싫어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유동자금의 부동산 유입을 막고 오래된 비과세 특권을 과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 기본공제금액 인정은 필요한 측면이 있지만, 이번 세법개정안 같은 과도한 기본공제 금액은 같은 금액의 다른 종류의 소득간 편차가 심해 자원배분을 왜곡한다”고 지적했다.

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은 “세금을 인상하거나 혜택을 주는 정책은 다른 세금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며, “지금과 같은 불공평한 세제개편안이 통과된다면 국가는 국민에게 성실납세를 요구할 도덕적 정당성을 상실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