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상속세 절세팁…지금부터 준비할수록 절세 효과↑

  • 절세TV (taxtv)
  • 2020-07-30 09:10:00
  • 121.138.58.11
사전증여, 배우자공제, 채무공제, 동거주택 상속공제 등 검토
사망 1년 내 2억원 또는 2년 내 5억원 재산 처분 시 증빙 확보해둬야
 
 
상속세는 부모 등 재산의 원래 소유자가 ‘사망’하여 재산을 물려받게 될 경우 상속인이 부담해야 하는 세금이다. 세율은 적게는 10%에서 최고 50%까지 적용되지만, 물려받는 재산 전체에다가 오롯이 세율을 매기는 것은 아니다.

피상속인에게 배우자가 있는 경우에는 10억원, 배우자가 없는 경우에는 5억원까지 상속재산에서 공제가 된다. 때문에 이보다 적은 금액을 상속받는 경우에는 미리부터 상속세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상속세 절세 대책을 세우고 싶다면 단기간에 할 수 있는 방법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상속재산의 변동, 세법개정, 피상속인의 건강상태 등 종합적인 요소를 고려하여 장기적으로 계획을 세워야 한다.
 


기본적으로 ‘사전증여’를 잘 활용해야 한다. 살아 생전에 미리 적정 재산을 증여를 통해 이전하여 추후 높은 상속세율이 적용되지 않도록 재산을 분산시키는 것이다.

우선, 10년 단위로 증여재산공제 범위 내에서 증여하면 세금 없이 재산을 이전할 수 있다.

성인자녀에게는 10년간 5천만원까지, 미성년자 자녀에게는 10년간 2천만원까지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다만, 상속개시 10년(또는 5년) 전에 증여한 재산은 상속재산에 합산하여 과세하므로 상속인이 어릴 때부터 사전증여를 실행해야 절세효과를 높일 수 있다.

상속개시가 머지 않은 시점에서는 더욱 재산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상속개시일 전 1년 이내에 2억원 또는, 2년 이내에 5억원 이상의 재산을 처분하거나, 부채를 상환한 경우에는 사용처에 대한 증빙을 확보해 두어야 한다. 해당 금액의 출처를 80% 이상을 소명하지 못하면 추정상속재산에 해당하여 상속세가 과세될 수 있다.

그 밖에도 비과세되는 금양임야가 있는지 확인하고, 공제되는 채무를 확인하여 빠짐없이 공제받아야 한다. 피상속인의 병원비 등은 피상속인 재산으로 납부하여 상속재산 줄이는 것이 좋으며, 동거주택 상속공제 적용 대상에 해당하는지도 검토 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좋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