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양도세·증여세 줄이려면 ‘분산’하세요

  • 절세TV (taxtv)
  • 2020-10-05 09:19:00
  • 121.138.58.11
같은 해 발생한 양도소득 합산과세…해 바꿔 처분해야
상속세·증여세 10년 단위 장기계획 필요
 
 
양도소득세나 상속세 및 증여세를 매길 때는 금액이 커질수록 더 높은 세율이 적용된다. 따라서 세금 부담을 줄이려면 덩치를 최대한 나누고 쪼개야 한다.
 


양도소득세의 경우 양도차익이 클수록 높은 세율이 적용되고, 같은 해 발생한 양도소득은 합산해서 과세한다. 한 해에 여러 건의 부동산을 매각하면 양도소득액이 합산되어 과세표준이 커지기 때문에 더 높은 세율이 적용되고 그만큼 세금도 더 내야 하는 것이다. 때문에 여러 건의 부동산에서 수익을 얻었다면 가급적 1년에 한 건씩 나누어 매각하여 수익을 흩어지게 해야 절세할 수 있다.

단, 양도차익이 생긴 부동산과 오히려 살 때보다 값이 떨어져 양도손실에 생긴 부동산이 있는 경우에는 두 가지 부동산을 같은 해에 양도하면 양도차익에서 손실이 생긴 부분만큼 공제할 수 있기 때문에 절세효과를 얻을 수 있다.

부동산을 부부 공동명의로 취득하는 것도 같은 원리다. 가령 부동산을 양도하여 발생한 소득이 4천만원이라고 하면, 단독명의는 한 명이 4천만원에 대한 세금을 모두 납부해야 하지만, 부부 공동명의인 부동산은 각각 2천만원으로 양도세를 계산해 각각 세금을 납부하게 된다. 이렇게 지분이 두 사람에게 분산되면 과세표준이 낮아지기 때문에 누진세율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다.

양도소득세의 경우 비과세 특례가 적용되는 상황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다만, 강화된 부동산 정책으로 인해 세법 개정이 잦았던 만큼, 내용을 정확히 확인하여 검토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일시적 2주택자 비과세 특례의 경우 조정지역에서 주택을 언제 취득했는지에 따라 종전주택 처분 기한이 다르기 때문에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상속세와 증여세는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10년 단위로 증여재산금액을 합산하여 누진세율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부모님 생전에 증여를 받았더라도 상속개시일 기준 10년이 경과했다면 증여받은 재산은 상속재산에 합산되지 않는다.

증여세를 줄이려면 인적공제를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성인자녀는 부모에게 10년간 5천만원까지 증여세가 비과세 되고, 미성년 자녀는 2천만원까지 비과세다. 따라서 자녀가 태어나자마자 2천만원, 만 10세가 될 때 2천만원, 만 20세가 될 때 5천만원, 그리고 만 30세에 5천만원을 증여하고, 증여 신고를 해두면 30년간 1억 4천만원을 세금 부담 없이 증여할 수 있다.

증여를 받는 수증자를 늘리는 것도 방법이다. 증여공제는 수증자 기준이기 때문에 여러 명에게 나누어 증여하면 공제액은 늘어나고 과세표준은 낮아져 세금 부담이 줄어든다.

예를 들어 2억원을 아들에게만 증여하면 아들 혼자 2억원에 대한 증여세를 모두 부담해야 하지만, 며느리에게 나누어 증여하면 각각 인적공제를 적용받을 수 있고, 세율도 낮출 수 있다. 단, 며느리는 기타친족(6촌 이내 혈족 및 4촌 인내 인척)이기 때문에 10년간 5천만원이 아니라 1천만원까지만 공제된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