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사업자 절세 상식…간이영수증도 절세 될까

  • 절세TV (taxtv)
  • 2020-10-22 09:00:00
  • 121.138.58.11
사업관련 지출이면 2% 가산세 부담하여 비용처리 가능
적격증빙 수취비율 낮으면 세무조사 선정 가능성 높아져
 
 
사업자가 사업과 관련하여 3만원이 넘는 지출을 할 때는 적격증빙을 수취해야 절세할 수 있다. ‘적격증빙’에는 세금계산서, 계산서(면세), 신용카드매출전표, 현금영수증 등이 있다.

이들 증빙이 있어야 부가가치세 신고를 할 때 매입세액을 공제받을 수 있고, 종합소득세 신고를 할 때 필요경비로 인정받을 수 있다.
 


그런데 매입을 하다 보면 소액은 증빙을 아예 받지 못하거나 간이영수증으로 수취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 간이영수증이라도 꼭 받아서 챙겨두어야 한다. 간이영수증은 적격증빙은 아니지만, 사업과 관련한 지출임을 증명할 수 있다면 비용처리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단, 적격증빙을 수취하지 않은 데에 대한 2%의 증빙불비가산세는 부담해야 한다.

개인사업자로서 간이영수증을 비용처리 하려면 ‘영수증수취명세서’를 작성하여 종합소득세 신고서 등에 첨부하여 제출하면 된다.

그런데 거래 시 간이영수증을 준 사업자는 그 매출에 대해 부가가치세나 종합소득세를 신고할 때 누락하기 쉽다.

간이영수증을 매입 증빙으로 제출하는 사업자 역시 ‘많은 금액을 비용으로 써 내도 크로스체크가 힘들다’는 점을 이용해, 간이영수증을 여러 장 구해서 허위로 과다하게 비용을 계상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에 과세관청에서는 법인세나 종합소득세 신고 후 사후검증을 할 때 적격증빙의 비중이 낮은 사업자에게는 소명을 요구하고 있다. 매입금액과 적격증빙수취금액 차이가 과다하면 세무조사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는 “간이영수증으로 비용처리를 할 수 있다고 해서 이 방법을 권장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어디까지나 적격증빙 수취가 어려운 일부 불가피한 상황에서 처리할 수 있는 보조적인 수단일 뿐이므로 남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