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증여세 줄이려면 ‘10년 이상’ 장기계획 세워야

  • 절세TV (taxtv)
  • 2020-10-28 09:08:00
  • 121.138.58.11
10년간 직계존·비속 5천만원(2천만원), 배우자 6억원까지 비과세
일반적으로 현금보다 부동산으로 증여하면 유리
 
 
성인자녀에게는 5천만원, 미성년자 자녀에게는 2천만원까지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배우자 간에는 6억원까지 증여세가 비과세 된다.

이 기준은 10년간 증여재산을 합산한 금액이다. 때문에 증여세를 줄이려면 10년 단위로 계획을 세워야 한다.

가령, 자녀에게 재산을 증여할 계획이라면 자녀가 태어나자마자 2천만원, 만 10세가 될 때 2천만원, 만 20세가 되면 5천만원 그리고 만 30세에 5천만원을 증여할 수 있다. 이런 방식으로 증여 신고를 해두면 30년간 1억 4천만원을 세금 부담 없이 증여할 수 있다.
 


증여세를 줄이려면 장기적인 안목으로 계획을 세우되, 증여를 하기로 마음 먹은 이상 하루 빨리 실행할수록 이득이다.

부모가 사망하여 자녀에게 상속이 개시되면 상속 시점으로부터 과거 10년간 자녀가 부모에게서 증여 받은 재산은 상속세 과세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증여를 빨리할수록 더 많은 재산의 귀속처를 바꿀 수 있고, 자녀가 어릴 때 증여할수록 미래가치 증가분의 상속세를 절약할 수 있다.

증여할 재산이 많은 경우에는 우선 순위를 세워야 한다. 일반적으로 현금보다는 부동산으로 증여하는 것이 유리하다. 부담부증여 등을 활용하면 절세 효과는 더 커진다.

부동산 중에서도 재개발 등이 기대되는 미래 상승가치가 큰 부동산을 먼저 증여하고, 소득이 발생하는 임대용 부동산, 장래성이 있는 비상장 주식 순으로 증여하는 것이 좋다.

다만, 이는 지금까지의 일반적인 상황을 예시로 들었을 뿐, 개개인이 처한 상황과 자산 현황에 맞는 최적의 절세 방안을 미리 검토해보고 실행해야 한다.

끝으로 한 명보다는 여러 명에게 나누어 증여하는 것이 절세 측면에서는 더 유리하다.

증여는 받는 사람을 기준으로 과세하기 때문에 며느리나 사위에게 나누어 증여하면 과세표준을 낮추어 납부세액을 줄일 수 있다.

한편, 증여세는 재산을 물려받은 날의 말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신고해야 한다.

증여세율은 과세표준에 따라 달라진다. 과세표준 ▲1억원 이하 10% ▲1억원 초과 5억원 이하 20%(누진공제 1천만원) ▲5억원 초과 10억원 이하 30%(누진공제 6천만원) ▲10억원 초과 30억원 이하 40%(누진공제 1억6천만원) ▲30억원 초과 50%(누진공제 4억6천만원)의 세율을 적용한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