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월급 올려준 중소기업, 20% 세액공제 된다

  • 절세TV (taxtv)
  • 2020-11-16 09:18:00
  • 121.138.58.11
근로소득 증대세제…평균임긍증가율 및 상시근로자수 요건 확인
고용 유지 및 확대 기업에도 세제지원 多
 
 
경영악화에도 불구하고 직원 수를 줄이지 않고 근로 시간을 줄이는 방법으로 실업을 방지하는 기업에게는 세금을 줄여준다.

최근 3년 임금증가율보다 임금을 더 올려준 중소기업은 임금증가분의 20%를 공제받을 수 있다.
 


정부는 코로나 이전부터 기업의 고용촉진을 위해 다양한 인건비 지원 및 세금감면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우선, 고용유지 중소기업 등에 대한 과세특례가 있다. 경영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근로자 고용인원을 전년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대신 근로 시간을 축소하는 방법으로 실업을 방지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 제도다.

지원 대상 기업의 요건은 1인당 시간당 임금이 감소하지 않고, 상시 근로자수가 감소하지 않으며, 1인당 연간 임금총액이 감소한 경우여야 한다. 일정 산식에 따라 산출한 금액을 기업의 소득세 및 법인세에서 공제해준다. 근로자도 임금 감소분의 50%를 과세연도 근로소득금액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경우에는 1인당 1,000만원, 중견기업은 700만원을 소득세 및 법인세에서 공제해준다.

고용을 늘린 기업에 대해서는 세액공제를 해준다. 2021년까지 해당 과세연도의 상시근로자의 수가 직전 과세연도의 상시근로자의 수보다 증가한 기업이 대상이다.

이 조항을 적용 받으려면 최소 2년간은 고용을 유지해야 하며, 고용인원이 감소한 경우에는 지원받은 금액을 다시 반납해야 한다. 수도권 내에 위치한 중소기업의 경우 청년 등 상시근로자를 늘릴 경우 1,100만원을 기업의 소득세 및 법인세 소득금액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상시근로자 수가 전년 상시근로자 수보다 증가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사용자가 부담하는 사회보험료를 소득세 및 법인세에서 공제해준다. 청년 및 경력단절여성에 대해서는 100%, 그 외 근로자는 50%가 공제된다.

직원 월급을 올려준 기업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올해 말일까지 직전 3년 평균임금 증가율의 평균을 초과하여 임금을 증가시킨 기업으로서 상시근로자 수가 직전 과세연도의 상시근로자 수보다 크거나 같은 경우에 직전 3년 평균 초과 임금 증가분의 5%(중견기업은 10%, 중소기업은 20%)에 상당하는 금액을 해당 과세연도의 법인세(소득세)에서 공제해준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