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부가세 신고 전 12월 매입량 관리해야

  • 절세TV (taxtv)
  • 2020-12-04 09:09:00
  • 121.138.58.11
뚜렷한 이유 없이 12월 대량 매입하면 신고성실도 낮아져
과세관청, 부가세 신고 후 매출누락, 가공경비 등 집중점검
 
 
12월에 매입량을 대폭 늘렸다가는 세무조사 대상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과세기간의 마지막에 뚜렷한 이유 없이 매입을 많이 하면 다음 달 부가가치세 확정신고 시 환급을 많이 받기 위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고, 신고성실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과세관청은 부가가치세 확정신고가 끝나면 사업자의 모든 신고사항과 거래내역을 전산을 통해 다양하게 분석한다.

부가가치세 신고내용 자체 즉, 신고내용과 세금계산서합계표의 내용은 일치하는지 점검하는 것은 물론이고, 사업자별로 신고 추세를 분석하여 소득 대비 재산취득 비율은 어느 정도 되는지 확인한다.

동종 사업자와 비교하여 부가가치율 및 신용카드매출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지 않은지 검토한다. 이 때 과세관청은 신고자의 ‘소득률’을 통해 신고성실도, 즉 사업자가 위법한 행위 없이 제대로 사업내용을 신고했는지를 체크한다.

소득률이란 총 매출액에서 매입이나 필요경비 금액을 뺀 영업이익이 매출금 대비 얼마인지 환산한 수치를 말한다. 매출액이 1억원이고, 경비가 6천만원인 경우 영업이익은 4천만원이므로 소득률은 1억원 대비 4천만원 즉, 40%가 되는 식이다.

과세관청은 업종별, 지역별, 시기별로 소득률을 분석한 자료를 기준으로 하여 사업자 개개인의 매출누락이나 가공경비 등을 판단한다. 따라서 일시적인 대량 매입으로 인해 소득률에 차이가 많이 나면 세무조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12월에 일시적으로 대량 매입을 하면 내년 1월 부가가치세 확정신고 및 납부를 신고할 때 환급세액이 생기거나 부가가치율이 적게 산출될 수 있다. 환급세액이 생기지 않더라도 매입에 대한 매출이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과세관청으로서는 가공경비가 아닌지 의심할 수도 있다.

이처럼 대량 매입으로 인해 다른 사업자보다 소득률이 과다하게 높아지면 신고성실도가 낮아진다. 과세관청이 소득률 한 가지 잣대로 신고성실도를 파악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정 소득률을 유지하지 않으면 세무조사 대상으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은 자명하다.

따라서 물품을 대량매입 해야 하는 경우에는 가급적 과세기간이 시작되는 내년으로 시기를 미루고, 매입한 물량은 특정 시기에 매출이 몰리지 않도록, 가급적 과세기간이 끝나는 기간까지 판매할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이 좋다.

한편, 제1기 과세기간은 매년 1월부터 6월까지이고, 7월 25일까지 제1기 부가가치세 확정신고 및 납부를 해야 한다. 제2기 과세기간은 7월부터 12월까지이며, 이에 대한 부가가치세 신고는 이듬해 1월 25일까지 하면 된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