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영수증은 돈’…사업자 절세 1순위는 증빙수

  • 절세TV (taxtv)
  • 2020-12-22 09:06:00
  • 121.138.58.11
5만원 매입 증빙 미수취 시 개인사업자 최고 2만1천원 손해
증빙 미수취 시 지출명세라도 기록해야 가공거래 혐의 피할 수 있어
 
 
사업자는 ‘영수증은 곧 돈’이라는 생각으로 사업 관련 매입 시 관련 증빙을 빠트리지 말고 챙겨두어야 한다.

매입 증빙의 위력은 매출액이 많아 높은 세율을 적용 받는 사업자일수록 크게 나타난다.

사업과 관련하여 5만원짜리 물품을 매입한 후 증빙을 수취하지 않은 경우 법인사업자는 최고 12,500원(법인세 최고세율 25% 적용)을, 개인사업자는 최고 21,000원(소득세 최고세율 42% 적용)을 버리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이때 증빙은 법에서 인정한 객관적인 증빙으로 수취해야 추후 매입세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세금계산서, 계산서(면세), 신용카드매출전표(선불 및 직불카드 포함), 현금영수증 등이 법에서 인정하는 정규 지출증빙이다.

수취 기준금액은 일반비용 3만원, 접대비 1만원, 경조사비는 20만원 초과시다. 이 기준 금액 이하의 거래에 대해서는 간이영수증 등을 받아도 괜찮지만 이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적격증빙을 수취해야 비용처리 및 매입세액 인정이 가능하다.

만약 증빙을 받지 못했다면 지출명세를 기록해 두는 것이 좋다. 특히 고액으로 지출한 것은 백지에 거래상대방의 성명, 주소, 주민등록번호를 기재하여 날인을 받아 두고 주민등록증을 복사해 두면 추후에 가공거래 혐의를 피할 수 있다.

간이과세자인 임대자에게 임대료를 지급하는 등, 현금을 바로 건네야 하는 경우에는 기록이 남도록 금융기관을 거쳐 지급하면 된다.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는 “거래처에게 세금계산서를 요구하면 10% 부가가치세를 별도로 달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반과세자는 부가가치세를 더 부담하더라도 세금계산서를 받는 것이 이득이다. 어차피 매입세액은 환급 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공세금계산서를 받는 등 위장거래나 가공거래를 하다가 적발되면, 세무조사를 통해 가산세는 물론 부가가치세와 법인세, 소득세 등을 추징 당해 엄청난 세금을 더 내고 사업에 치명타를 입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