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같은 해 부동산 여러 채 양도하면 세부담 커져

  • 절세TV (taxtv)
  • 2020-12-23 09:15:00
  • 121.138.58.11
누진세율 구조, 연 250만원 공제도 한 번만 적용
취득 시점부터 명의 및 처분시기 고려하여 결정해야
 
 
한 해에 부동산을 여러 건 매각할 때는 취득 시점의 명의를 누구로 했는지에 따라 최종적으로 부담할 양도소득세 금액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같은 해에 양도소득세가 과세되는 자산을 두 건 이상 처분하면 그 양도소득은 합산하여 세금을 매기기 때문에 높은 세율이 적용되어 세부담이 더 커진다.

양도소득에 적용되는 기본공제 250만원 역시 동일연도에 한번만 적용되기 때문에 2건 이상의 양도대상 자산을 매각해야 할 경우 연도를 나누어 매각하는 것이 절세에 있어서 가장 기본이 되는 방법이다.

그러나 피치 못할 사정이 있어 한 해에 여러 건을 처분해야 할 경우에는 절세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 소득세의 인별과세 원칙을 숙지하고, 취득할 때부터 명의 분산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예를 들어 같은 시기에 부동산을 취득하고, 마찬가지로 한 해에 두 건을 양도한 A와 B 부부가 있다고 가정하자.

A부부는 부동산을 취득할 때 한 채는 남편 명의로, 다른 한 채는 부인 명의로 취득했으나 B부부는 두 채 모두 남편 명의로 취득했다. 이들 부부의 부동산은 비슷한 시기에 취득하고 매각하여 양도차익 또한 비슷했지만 부담한 양도소득세는 현저히 달랐다.

A부부는 동일한 과세기간에 2건의 부동산을 매도했더라도 각각의 명의로 취득 후 매각했기 때문에 합산과세가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양도소득이 있는 거주자에 대하여 연 250만원 공제하는 양도소득기본공제도 인별로 각각 적용받을 수 있다.

반면 B부부의 경우는 달랐다. 2건의 부동산이 모두 남편 단독명의 자산이었기 때문에 예정신고와 더불어 합산신고의무가 있었다. 합산신고로 인해 적용되는 누진세율 구간이 높아져 총 납부세액 또한 많아졌다. 연 250만원인 양도소득기본공제 역시 남편명의에 대해 한 번만 적용받을 수밖에 없었다.

원칙상 부동산 등을 매각하여 예정신고를 한자는 확정신고의 의무가 없다. 다만, 1년(1월 1일 ~ 12월 31일)을 기준으로 동일연도에 누진세율이 적용되는 부동산 등을 2건 이상의 양도한 경우에는 예정신고를 했더라도 합산하여 다음 해 5월말까지 확정신고를 해야 한다.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는 “이처럼 여러 건의 양도대상 자산을 매각하여 발생하는 양도소득세액은 취득시점 명의를 누구로 할 것인지, 각 자산의 처분시기에 따라 최종부담 세액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며, “효율적인 절세를 위해서는 취득 및 매각 의사결정 전 세무전문가와의 면밀한 상담이 꼭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