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부부 재산 나누어 관리하면 절세 효과 커진다

  • 절세TV (taxtv)
  • 2021-02-19 09:07:00
  • 121.138.58.11
배우자 10년간 6억원까지 증여세 비과세
자녀가 부담할 상속세 부담도 줄일 수 있어
 
 
100세 시대에 자녀 양육을 거쳐 편안한 노후까지 대비하려면 부부가 함께 자산관리에 힘써야 한다.

특히 부부가 재산을 적절하게 나누어 공동으로 관리하면 세금을 많이 줄일 수 있다. 금융소득 또는 부동산 임대에 대한 세금은 물론 추후에 자녀에게 재산을 상속할 때도 유리하다.

부부간에는 10년간 6억원까지 증여해도 증여세를 내지 않는다. 즉, 12억원 상당의 주택을 한 쪽의 자금으로 매입한 다음 다른 배우자와 50%씩의 지분으로 공동 등기를 하더라도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금융소득에 대해서는 분산관리를 통해 이득을 볼 수 있다. 세대별이 아닌, 개인별로 합산과세하기 때문이다.

부부의 재산이 분산되어 있다면, 연간 금융소득에 대해 부부 개인별 1인당 최대 2천만원 미만까지는 종합소득에 합산되지 않아 소득세율을 낮출 수 있다.
 


부동산 임대를 하는 경우에도 부부 재산을 분산해두면 개인별로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면 되므로 과세표준을 낮출 수 있다.

나중에 해당 부동산을 양도할 때에도 부부 개인별로 양도소득세를 신고하게 되므로 연간 250만원인 양도소득세 기본공제를 각각 적용 받는다.

부부 재산이 공동등기 되어 있다면 추후 자녀가 부담할 상속세도 줄일 수 있다.

이해를 위해 단순 계산을 해보자. 부부의 전체 상속재산이 20억 원이고, 이 재산이 남편 단독 소유인 상태에서 남편이 사망한다고 가정하자. 이 경우 총 상속가액 20억 원에서 기초공제 5억 원과 배우자공제 5억 원을 차감한 잔액 10억원에 대해서 상속세가 과세된다.

반면 부부가 각각 10억 원씩 분산 소유한 상태에서 남편이 사망하는 경우에는 상속가액 10억원에서 기초공제와 배우자공제 각각 5억 원을 공제하면 과세표준이 0원이 되어 납부할 상속세도 없다. 나중에 아내가 사망할 경우 기초공제 5억원을 차감한 5억원에 대해서만 상속세를 부담하면 되는 것이다.

그러나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서는 단독 소유가 더 유리한 경우도 있다. 장특공제와 고령자 공제를 적용받아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줄이는 경우 등이다. 따라서 다양한 방안으로 최적의 절세 방법을 검토하여 자산을 관리해야 한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