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연초부터 대비하세요”…맞벌이부부 절세전략

  • 절세TV (taxtv)
  • 2021-03-23 09:19:00
  • 121.138.58.11
소득차이 크다면 소득 많은 쪽 신용카드 등 이용해야 유리
보장성 보험료는 각자, 의료비는 소득 적은 쪽 지출이 이득
 
 
매년 돌아오는 연말정산. 연말정산은 연말에 대비하는 것이 아니라 연초부터 전략적으로 지출 계획을 세우고 한 해 살림을 꾸려야 환급액을 늘릴 수 있다.

특히 맞벌이 부부라면 신용카드 사용 등 지출은 한 쪽으로 몰아주는 것이 유리하다. 다만, 보장성 보험료는 각자가 지출하고, 의료비는 총급여액이 적은 쪽에서 지출하는 것이 좋다.

국세청은 최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맞벌이 부부의 연말정산 절세 전략’에 대해 소개했다.
 
< ‘홈택스 > 조회/발급 > 연말정산 바로가기’에서 ‘맞벌이근로자 절세안내’ 메뉴를 통해 절세 전략을 따져볼 수 있다 >


소득 차이가 큰 맞벌이 부부는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 누진세율을 따져 총급여액이 많은 쪽이 지출하는 편이 절세에 유리하다.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는 근로소득자가 사용한 연간 금액이 총급여액의 25%를 초과하면 받을 수 있다. 가령 연봉이 4천만 원이라면 신용카드, 현금영수증, 체크카드 등 사용금액이 1천만원을 초과해야 소득공제가 된다.

기본적으로 소득이 많은 쪽이 종합소득 과세표준이 높기 때문에 공제 효과도 크다. 세율 6%를 적용받는 근로자가 100만원을 소득공제 받으면 6만원의 세액을 줄일 수 있다. 그런데 세율 24%를 적용받는 근로자는 100만원을 소득공제 받으면 24만원을 줄일 수 있다.

따라서 부부의 연봉 차이가 크다면 연봉이 높은 쪽의 신용카드 등을 주로 사용하는 것이 낫다. 다만, 부부의 소득이 비슷하고 신용카드 등을 많이 사용하는 경우는 적절하게 배분하여 사용하는 것이 절세 효과가 클 수도 있다.

보장성 보험료에 대한 세액공제를 받으려면 보험료를 내는 사람이 반드시 근로자 본인이고, 피보험자는 나이 및 소득요건을 충족하는 기본공제대상자여야 한다. 피보험자가 배우자나 자녀라고 하더라도 기본공제대상자가 아니라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다.

다만, 예외가 있다. 근로자 본인이 계약자이고, 피보험자가 부부 공동인 보장성 보험인 경우에는 연말정산 시 보험료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는 근로자 본인이 계약자이나 계약 당시 주피보험자를 근로자 본인으로, 종피보험자를 배우자의 기본공제대상자인 자녀로 설정한 경우에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의료비의 경우에도 근로자 자신이나 기본공제대상자를 위해 근로자가 지출한 의료비에 대해서만 의료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의료비 세액공제의 경우 총급여액의 3%를 초과하는 금액부터 공제받을 수 있다. 따라서 부부 합의에 따라 소득이 적은 근로자의 명의로 의료비를 지출하면 세액공제에 더 유리할 것이다.

국세청은 “홈택스의 맞벌이근로자 절세안내 메뉴를 이용하면 누가 공제받는 것이 유리할지, 부부 각자가 작성한 공제신고서 및 예상 결정세액을 기준으로 부양가족 공제방법을 계산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