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사업자 세금 줄이는 절세 첫걸음

  • 절세TV (taxtv)
  • 2021-09-06 09:12:00
  • 121.65.101.85
필요경비 인정 받고, 적격증빙 수취해야
사업용 신용카드 등록, 내게 맞는 공제·감면 챙기기
 
 
사업자의 소득세는 필요경비와 각종 세액공제, 그리고 총 수입금액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업종을 영위하면서 매출액이 비슷한 사업자가 납부하는 세액이 다른 이유도 이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소득세 및 법인세는 총 매출액에서 각종 비용을 공제한 실제 소득에 대해 과세하고 있다.

때문에 총수입금액, 필요경비, 소득공제 또는 감면제도 등을 잘 관리하면 사업자의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총수입금액’이란 매출액을 말하는 것으로 사업자 스스로 매출액을 주기적으로 체크해야 한다.

‘필요경비’는 사업 총수입금액을 발생시키기 위해 직접 소요된 비용이다. 매출원가, 판매관리비 등이 해당되는데, 필요경비를 최대한 많이 인정받을수록 소득금액이 줄어든다.

‘적격증빙’을 수취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사업과 관련하여 3만원 이상 매입할 때는 신용카드매출전표나 세금계산서를 수취하고, 인건비는 원천징수를 확실히 해야 한다.

판매관리비 등으로 신용카드를 많이 결제하는 경우에는 사업에 주로 사용하는 카드를 사업용 신용카드로 등록하는 것이 좋다. 일일이 증빙을 모을 필요가 없고 소액도 놓치지 않고 비용처리를 하는 등 관리가 쉬워진다.

세법으로 정해놓은 각종 세액공제와 감면 사항을 꼼꼼히 확인하고, 종합소득세를 신고할 때 본인에게 해당하는 항목을 빼놓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인적 공제와 물적 공제, 조세특례제한법에 따른 공제 등에 대해 숙지하고, 기부금 등 별도로 고지서가 나오지 않는 부분의 소득공제는 스스로 챙기는 노력도 필요하다.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는 “사업자 스스로가 과세 및 세금산출 구조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도 “본인 상황에 적합한 절세 방안을 최대한 챙기되, 세무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전략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