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연금저축 절세하려면 ‘수령기간·금액’ 조정해야

  • 절세TV (taxtv)
  • 2021-09-27 09:10:00
  • 121.65.101.85
10년 이상 분할, 연간 1,200만원 이내 수령해야 절세↑
연금저축↔IRP간 자금이체 계좌 통합 신중해야
 
 
#. 최근 퇴직한 김은퇴 씨(만55세 이상)는 국민연금 수령 전까지 5년간 연금저축에서 연 1,500만원의 연금을 받아 생활비에 보탤 계획이다. 또한 편의를 위해 연금저축 적립금을 ‘퇴직금을 받은 IRP’로 이체할까 고민하고 있다.

김 씨는 어떻게 해야 세금을 줄이고 실수령액을 늘릴 수 있을까?
 


금융감독원이 소개하는 ‘금융꿀팁 200선’ 중 ‘은퇴준비자의 연금저축 활용법’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연금저축과 IRP(본인추가납입액)는 10년 이상 분할 수령하고, 연간 총 연금수령액을 1,200만원 이내로 조정해야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연금저축의 연금수령기간이 10년보다 짧으면 세율이 낮은 연금소득세(5.5~3.3%)가 아닌, 세율이 높은 기타소득세(16.5%)가 부과되기 때문.

예를 들어 연금저축 총 적립금액이 4천만원인 경우 연간 1천만원씩 4년간 수령할 경우 세금은 511만원(연금소득세 74만원+기타소득세 437만원), 실수령액은 3,489만원이다. 그러나 연간 400만원씩 10년간 수령할 경우 연금소득세로 220만원만 과세되며, 실수령액은 3,780만원으로 늘어난다.
 
< 연금수령 기간에 따른 과세 *자료: 금융감독원 >


또한 연금저축과 IRP(본인추가납입액)에서 받는 연금수령액이 연간 1,200만원을 초과하면 연금수령액 전체에 대해 연금소득세 대신 종합소득세(6.6~44%)가 과세되어 다른 소득과 합산과세하면 세금 부담이 더 늘어날 수 있다.

다만, 1,200만원 한도산정 시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과 퇴직금으로 받는 퇴직연금, 舊개인연금은 제외된다. 연금저축, IRP(본인추가납입액) 중 소득‧세액공제를 받지 않은 금액으로부터 받는 연금액도 1,200만원 한도에서 빼고 산정하면 된다.

연금저축ㆍIRP(본인추가납입액)와 IRP(퇴직소득 수령)간에 자금을 이체하여 계좌를 통합하는 것에 대해서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

‘연금저축’과 ‘퇴직소득을 수령한 IRP’를 이체ㆍ통합하면 먼저 퇴직소득을 모두 인출한 후에 연금저축의 자금을 인출할 수 있기 때문.

또한 계좌통합 후에 계좌해지 시, 연금저축ㆍIRP(본인추가납입액) 부분만을 일부 해지할 수 없고 통합된 계좌 전체를 해지해야 한다. 이때 세액공제 받은 자기부담금ㆍ운용수익에 대해 기타소득세(16.5%)를, 퇴직소득에 대해 퇴직소득세의 70% 수준인 연금소득세 대신 퇴직소득세가 부과되므로 세제상 불이익이 더 커진다.

따라서 금감원은 “연금저축에서 자금을 먼저 수령하려는 경우 연금저축계좌를 퇴직연금계좌로 이체하지 않고 별도 관리하는 것이 낫다”고 조언했다.
 
< 연금저축·IRP 계좌 통합 시 자금인출순서 *자료: 금융감독원 >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