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뉴스

Home > 세무뉴스

세무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절세TV입니다.

배우자에게 6억원 이내로 증여하면 좋은 점

  • 절세TV (taxtv)
  • 2021-10-04 09:18:00
  • 121.65.101.85
증여재산공제 활용한 자산 배분…자녀 상속세 부담 줄여
탈세용 명의 이전시 사해행위취소소송 통해 체납 세금 징수
 
 
부부 중 어느 한 쪽의 자산이 과다하게 많은 경우에는 미리 6억원 내에서 부부간 증여를 통해 자산을 나누는 것이 좋다.

증여세를 물지 않으면서 나중에 사망 시 자녀의 상속세 부담을 덜고 만일의 사태에 어느 정도 재산을 지킬 수 있기 때문.
 


부부 간에 재산을 증여하면 증여세를 계산할 때 10년간 6억원을 공제해준다. 배우자에게는 6억원까지 증여해도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 것이다.

이를 활용하여 재산을 새로 취득할 때 소득이나 재산이 없는 다른 배우자의 명의로 분산 취득하면 앞으로 발생할 상속세를 줄일 수 있다.

상속세는 재산을 물려받는 상속인이 납부하는 세금이다. 상속세를 계산할 때 부모님 중 한 분만 돌아가신 경우에는 상속재산에서 최소 10억원을 공제하고, 두 분 중 한 분만 생존해 계시다가 돌아가신 경우 최소 5억원까지 공제된다.

따라서 부모 중 한 쪽만 재산을 가지고 있다가 상속이 이루어지게 되면 재산을 나누어 가지고 있는 경우보다 상속세 부담이 더 늘어날 수 있다.

부부가 재산을 분할하여 소유하면 재산보존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재산을 분할하여 갖고 있으면 배우자 어느 한 쪽이 소송에 휘말리거나 사업의 부도 등으로 세금을 체납하여 재산이 공매되는 경우에도 분할된 재산은 지킬 수 있다. 부인 명의로 재산을 취득하면 남편이 빚 보증을 섰다가 잘못되는 경우에도 그 재산만큼은 지킬 수 있다.

다만, 소유재산을 배우자에게 증여할 때 등기등록 재산에는 취득세가 부과된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또한 세금 납부를 피할 목적으로 재산을 부인 명의로 돌려놓는 경우에는 세무서에서 ‘사해행위취소소송’을 제기하여 체납 세금을 징수하므로 부당한 목적으로 재산을 분산하는 행위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